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설명

제목
도난당한 울산 보덕사 ‘석조관음보살반가상’ 다시 보덕사로
등록일
2021-06-17
주관부서
안전기준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450

- 문화재청·울산경찰청 공조 수사로 도난 15일만에 회수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울산경찰청(청장 유진규)과 공조 수사하여 지난해 12월 울산시 울주군 소재 보덕사 관음전에서 도난당했던 ‘석조관음보살반가상’ 1점을 온전하게 회수해 이달 중 다시 보덕사로 돌려주기로 했다.


  이번에 회수한  ‘석조관음보살반가상’은 보덕사 관음전에서 있던 것으로, 피의자 A씨는 2020년 12월 24일 야간에 몰래 해당 장소에 침입하여 불전함과 석조관음보살반가상을 자신의 차량으로 훔쳐내 창고에 보관 은닉했으며, 문화재청은 울산경찰청과 공조해  탐문과 폐쇄회로 티비(CCTV)를 통해 신속하게 검거해 15일 만에 회수한 바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개인사찰에 해당 불상을 모시기 위하여 절취했다고 진술하였다.


  보덕사의 ‘석조관음보살반가상’은 높이 약 57cm의 중소형으로 바위에 앉아 오른쪽 다리를 왼쪽 무릎 위에 올려놓은 반가좌의 자세를 한 관음보살을 표현한 비지정문화재로, 경상북도 경주 일대에서 나오는 경주석이라고 부르는 불석(佛石, Zeolite)으로 조성된 불상이다. 수인(手印, 불보살을 상징하는 손모양)은 양손을 편 상태로 손가락을 붙여서 무릎과 바위에 가지런히 놓았는데 이 점은 불석의 석재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보덕사 보살상은 사각형(방형)의 얼굴, 가늘고 긴 눈, 미소 띤 작은 입술, 옷 입은 방법과 수인의 형태 등에서 조선 후기 17~18세기의 보살상 특징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반가좌의 자세와 수인의 모습은 조선 후기로 볼 수 있으며, 불석이라는 재료와 암반 위에 반가좌 자세를 한 석조관음보살상이라는 도상 측면에서도 문화재적 가치가 있는 작품으로 평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경찰청과의 공조수사를 더욱 공고히 하여 도난ㆍ도굴과 해외밀반출 등 문화재 사범을 단속하고 문화재 불법유통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크기변환]kakaotalk_20210615_144157644.jpg

<보덕사 관음전에서 도난당한 후 회수된 ‘석조관음보살반가상’>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안전기준과 고정주 사무관(☎042-481-4923), 한상진 주무관(☎042-481-4930)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