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해명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제목
창덕궁에서 백성의 마음을 담아 벼를 베다
등록일
2018-10-10
주관부서
창덕궁관리소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412

- 창덕궁 옥류천 벼베기 행사 / 10.11. 창덕궁 청의정 오전 11시 -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소장 이문갑)는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과 함께 11일 오전 11시부터 옥류천 청의정에서 벼베기 행사를 펼친다.


  창덕궁 모내기 행사는 조선 시대 임금이 그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면서 궁궐 안에 경작지를 조성하여 농사를 실천했던 친경례(親耕禮) 의식의 의미를 되살린 것으로, 농사에 의지해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백성의 애환을 구중궁궐 안에서나마 헤아리려는 군주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창덕궁 후원에 있는 청의정은 창덕궁 내 유일한 초가(草家)로, 창덕궁과 창경궁을 그린 동궐도(東闕圖)에서도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창덕궁관리소는 매년 봄에 벼를 심는 모내기 행사와 더불어 가을에는 벼를 수확하여 그 볏짚으로 청의정 지붕을 엮는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월 모를 낸 벼는 궁궐이라는 엄격한 공간에서도 절기의 변화를 거쳐 어느덧 결실을 맺고 고개를 숙이기 시작했다. 이번에 수확할 벼의 품종은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신품종이자 고품질 조생종인 ‘조운벼’를 선정하였다. 궁궐 바깥 백성의 수고로움과 순박한 농심(農心)을 헤아리고자 했던 임금의 어진 마음이 현재를 사는 많은 이들에게 전해질 것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격조 높은 궁궐문화를 다 함께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운영하여, 궁궐이 국민 누구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계획이다.



image

<2018 현재 청의정 모습>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창덕궁관리소 황기영 주무관(☎02-3668-2333), 정영백 주무관(☎02-3668-234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