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Folk Music Route (전북·전남) 소릿길

소릿길, 문화유산 방문코스 - 국립무형유산원 → 필봉농악전수관 → 광한루원 → 고창판소리 박물관 → 해양유물 전시관 → 진도향토 문화회관 → 국립남도 국악원 → 우수영 국민관광지
전주, 임실, 남원, 고창, 목포, 진도, 해남 ― 남도 선율에 취하다

구성진 가락과 극적인 창법, 풍부한 내용과 폭넓은 감정을 담고 있는 남도소리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통소리다. 판소리, 민요, 단가, 잡가, 노동요 등을 포함하는 남도소리는 전라도와 경상도, 충청도 일부 지역의 민간음악을 의미하는데, 음악적으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전라도 지방의 민요를 흔히 ‘남도민요’라고 한다. 예로부터 문화예술의 본고장으로 불린 전라도에는 빼어난 기량을 가진 예인들이 많았다. 이들에 의해 전승된 소리들은 세대를 이어가며 변화하는 세상에 적응하며 오늘의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형태가 없는 문화유산을 체득하는 것은 역사의 생명력을 확인하는 행위다. 몸짓과 소리로 전달되는 모든 것들을 통해 시대를 초월하는 가치를 깨닫고 정서적·문화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