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설명

제목
문화재청, 문화재수리 현장 영상 온라인(유튜브) 공개
등록일
2022-01-06
주관부서
수리기술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979

- 유형별로 선정된 4건의 문화재수리 현장 1.6.~27.(매주 목) 1편씩 선보여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문화재수리 현장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들의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지난 2021년에 제작한 문화재수리 현장 온라인 답사 영상 4편을 6일부터 27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한편씩 문화재청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한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luvu


  문화재청은 전통 수리기술 현장을 알리고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2014년부터 해마다 ‘문화재수리현장 중점공개의 날’을 운영하여 중요한 문화재수리 현장을 국민들이 직접 방문할 수 있도록 공개해왔다. 하지만 2020년에는 코로나19 로 인해  ‘문화재수리현장 중점공개의 날’ 운영을 중단하는 대신, 주요 수리 현장들을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으로 6개소 수리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2021년에도 4개소의 수리 현장 영상을 이번에 공개한다.
 


  2020년의 수리현장들이 비교적 규모가 큰 목조건축문화재 해체수리 현장의 전문성을 보여줬다면, 2021년의 수리현장들은 목조건축문화재 외에도 고택, 초가이엉잇기, 성곽수리 등 수리 대상을 유형별로 다양화하였고, 전문가와 문화재청 대학생 기자단도 직접 참여하여 국민의 시각에서 문화재수리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먼저, ▲ 6일 공개하는 논산 노강서원 현장은 설계와 시공으로 이루어지는 일반적인 문화재수리와 달리, 설계 전 보수정비 기본계획 수립 후에 3차원 입체(3D) 스캔과정을 담았다. ▲ 13일에 공개하는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현장은 성곽 복원의 일반적인 과정을 소개한다.


  ▲ 20일 공개하는 여주 보통리 고택 현장은 솜씨 좋은 목수가 지은 조선 후기 경기 지역 민가의 잃어버린 원형을 되찾는 노력을 보여주고 있으며, ▲ 27일 마지막으로 공개하는 아산 외암마을 건재고택은 원형이 잘 남아 있는 중부지방 초가를 지역의 장인이 매년 정비하는 과정을 보여 준다.


  문화재청은 올해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황별로 대면 또는 비대면으로 문화재수리 현장을 공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민이 문화재수리에 대해 더 친숙하게 느끼고, 미래세대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고창 무장현 읍성.jpg

<1월 13일에 영상으로 공개하는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수리기술과 송봉규 사무관(☎042-481-4861), 강태용 주무관(☎042-481-486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