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해명

제목
신라와 고구려 교류를 밝힐 수 있는 금제귀걸이 출토
등록일
2019-12-18
주관부서
발굴제도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818

- 포항 대련리 유적에서 5세기 후반 금제귀걸이 3쌍 출토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재)화랑문화재연구원(원장 오승연)에서 발굴조사 중인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진입도로구간의 포항 흥해읍 대련리 유적에서 금제굵은고리귀걸이(금제태환이식, 金製太環耳飾) 1쌍을 비롯하여 금제가는고리귀걸이(금제세환이식, 金製細環耳飾) 2쌍, 은제팔찌 1쌍 등의 장신구류와 다수의 토기가 출토되었다.


  포항 대련리 유적에서는 돌덧널무덤(석곽묘, 石槨墓) 1기와 굴식돌방무덤(횡혈식 석실묘, 橫穴式石室墓) 6기 등 모두 7기의 무덤이 조사되었다. 대부분의 무덤은 도굴을 당하였으나 무너진 천장돌(개석, 蓋石)이 껴묻거리(부장, 副葬) 유물을 덮고 있었던 4호 무덤은 다행히 도굴꾼의 손길을 피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유적에서 가장 큰 4호 무덤은 돌방 길이 5.3m, 너비 1.8m의 긴사각형이며, 주검받침(시상, 屍床)이 상하 2겹으로 겹쳐져 있다. 하층(1차) 주검받침에서는 금제가는고리귀걸이 1쌍, 금제굵은고리귀걸이 1쌍, 은제팔찌 1쌍이, 그리고 상층(2차) 주검받침에서는 금제가는고리귀걸이 1쌍이 각각 출토되었다. 주검받침이 두 번에 걸쳐 만들어진 점, 다수의 귀걸이가 출토된 점으로 보아 4호 무덤에는 3구 이상의 주검이 시간차를 두고 추가로 묻혔던 것으로 판단된다.


  금제가는고리귀걸이는 각각 중심고리(주환, 主環)에 샛장식(중간식, 中間飾), 드리개(수하식, 垂下飾)가 결합된 구조로, 천마총과 서봉총, 보문리 부부총, 창녕 송현동고분 등에서 비슷한 귀걸이가 출토된 바 있다. 원통형 샛장식에는 선문(줄무늬, 線紋)과 투각(뚫새김, 透刻)장식을 하였으며, 드리개에는 넓은 나뭇잎형 장식 1매와 작고 오목한 형태의 나뭇잎 모양(측엽, 側葉) 장식 2매가 각각 달려있다. 
  * 샛장식: 귀걸이 고리와 드리개 가운데 부분을 이루는 장식
  * 드리개: 매달아 길게 늘이는 물건


  금제굵은고리귀걸이도 중심고리 아래에 중앙에 가로로 새김눈금선대(각목대, 刻目帶)가 장식된 소환연접구체(小環連接球體)의 샛장식과 원뿔형의 드리개가 결합되어 있다. 충북 청원 상봉리, 서울 능동, 강릉 병산동 등에서 이와 유사한 형태의 귀걸이가 출토된 바 있다. 다만 대련리 유적에서 출토된 귀걸이는 샛장식에 새김눈금선대(각목대)가 존재하고 샛장식 아래쪽의 원반상 장식이 생략되는 등 전형적인 고구려산 귀걸이와 차이를 보이고 있어 고구려의 제작 기법을 모방하여 신라에서 제작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와 함께 돌방 남쪽 끝의 껴묻거리 공간에서는 그릇받침(기대, 器臺), 긴목항아리(장경호, 長頸壺), 굽다리접시(고배, 高杯) 등 다양한 형식의 토기 수십 점이 출토되었다.

 

  발굴기관은 5세기 후반으로 추정되는 금제귀걸이와 토기들은 경주 외곽에 해당하는 포항 일대의 굴식돌방무덤 수용 시기와 경로, 그리고 신라와 고구려의 교류관계를 파악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크기변환_수정4호 석실묘 출토 세환이식(2차).jpg

<4호실에서 나온 금제가는고리귀걸이(금제세환이식, 金製細環耳飾) 중 1쌍>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발굴제도과 김미란 사무관(☎042-481-4947), 변영환 연구사(☎042-481-495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이부호
☎ 042-481-4672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