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사진뉴스

제목
「경주 손곡동과 물천리 유적」보존·활용을 위한 업무협약
작성자
문화재청
작성일
2020-12-21
조회수
4650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경주시(시장 주낙영),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18일 경주시의회 소회의실에서 경주 손곡동과 물천리 유적의 보존·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하였다.

 

이 유적은 한때 경마장 건설 계획으로 개발과 보존 사이에 논란이 있었던 곳으로, 시굴발굴조사 결과 신라 시대 산업생산 활동생활사를 밝혀 낼 수 있는 중요한 유구(가마, 고분 등)와 유물(토기, 생산도구 등)이 확인되면서 보존가치를 높이 평가받아 2001428일 사적 제430호로 지정된 바 있다. 사적 지정 이후 경주 경마장 건설 계획은 폐지되었으나, 20여 년 간 문화재로서의 정비·활용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현재에 이르렀다.

 

이번 협약으로 문화재청은 부지 매입을 위한 예산의 지원과 사업 총괄을, 한국마사회는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 부지를 국가에 매각하고 말 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과 문화체험 등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제공하기로 했다.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부지를 매입하고 유적의 기초조사, 정비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사업 시행의 역할을 담당한다.


크기변환_dsc_6929.jpg


크기변환_dsc_6936.jpg


크기변환_dsc_6950.jpg


크기변환_dsc_7010.jpg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김홍기
☎ 042-481-4676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