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좌측메뉴

제목
2020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 온라인 개최
등록일
2020-09-17
주관부서
전승지원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365

- 인간, 자연 그리고 무형문화유산, 9.23.~ 25.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직무대리 송민선)이 주최하고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사무총장 금기형)가 주관하는「2020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을 개최한다.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전 세계 환경 및 무형문화유산 전문가들로 구성한 국제 포럼이 온라인 회의 형식으로 열린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은 ‘인간, 자연 그리고 무형문화유산’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 12개국 20여 명의 전문가가 모여 무형문화유산을 통해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탐색하고 무형문화유산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포럼은 전 지구적 코로나19 대유행과 기후변화라는 위기 상황에서 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재탐색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첫날은 유네스코 문화사무총장보를 맡은 에르네스토 오토네의 기조 발제로 포럼의 시작을 알린다. 오토네는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재정의하는 유네스코의 무형문화유산의 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의 박범순 교수가 기후변화와 생태계 위기가 인류에게 던지는 메시지를 전달함과 동시에 무형문화유산의 가능성도 엿보는 기회를 제시한다. 또한, 미크로네시아의 혼농임업, 스위스 눈사태 위험관리 같은 사례와 토착 지역민의 문화를 담은 생태 인문학이라는 분야를 통해 무형문화유산에서 자연과 공생하는 인류의 지혜를 찾아본다.


  24일은 생태학자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가 인류의 미래와 생태적 전환이라는 특별강연으로 포럼의 둘째 날을 연다. 이어서 인류의 무형문화유산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사례를 구체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토착 지역 지식이라는 무형문화유산을 활용한 생물다양성 보존의 사례, 인도의 히말라야 지역의 재해 저감 관리 방법, 토착민들의 문화양식을 존중하며 해양생태계를 복원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 등의 다양한 사례를 살펴본다.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무형문화유산에 대한 미래와 희망을 다양한 공동체와 환경윤리, 국제환경법, 그리고 국가 정책의 테두리 안에서 살펴보면서 사흘간의 여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특히, 마이클 메이슨 스미스소니언연구소 민속생활문화유산센터장이 특별강연을 통해 무형문화유산의 환경적 지속가능성 실현에 있어 토착민과 지역공동체의 중심적 역할을 강조한다. 또한,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꿈꾸는 무형문화유산의 미래와 희망에 관한 이야기를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생들의 목소리를 통해 들어보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이 포럼은 비대면 온라인 회의 형식으로 진행되며 유튜브와 네이버 TV 채널에 생중계된다. 포럼 포털공간 (https://ICHworldforum.org)에서도 실시간 중계되며 추후 전주 MBC에서 녹화 중계된다.


  포럼 주제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2020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에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접수는 포럼 포털공간 (https://ICHworldforum.org)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포럼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포럼 사무국(☎063-230-9746)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2020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 포스터.jpg

<안내 홍보물>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무형유산원 전승지원과 이기영 사무관(☎063-280-1441), 홍지훈 주무관(☎063-280-145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