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해명

제목
(국영문 동시 배포) ‘ 왕가의 길 ’‘ 수행의 길 ’등 7개‘ 한국 문화유산의 길 ’만든다
등록일
2020-05-26
주관부서
활용정책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696

- 궁궐·서원 등 활용한 관광코스 제안/축제‧야행‧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 기획-


- K-팝 스타들의 ‘나의 문화유산 견문록’온라인 콘텐츠로 새로운 방식의 문화유산 즐기기 제안도 -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지친 국민에게 문화유산이 치유와 여가를 위한 장소로 새롭게 단장하고 국민 일상 속으로 더 가까이 다가간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과 함께 문화유산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과 방문을 촉진하기 위해 26일 선포식을 열고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을 시작한다.    

  * 선포식 일자‧장소: 26일 오후 6시 서울 환구단


  ‘참 만남, 참 문화유산(Feel the REAL KOREAN HERITAGE)’을 구호로 한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은 문화유산과 사람 간 거리를 좁히고 문화유산을 국민을 위한 공간으로 만드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한복 입고 궁궐탐방’, ‘문화유산 야간 체험’ 등 문화유산을 새롭게 누리는 방식이 생기고 있고, 케이팝(K-pop) 등 한류 확산으로 문화의 힘이 갖는 사회‧경제적 가치가 새롭게 부각되는 시대 흐름을 반영하여 우리 유산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휴식과 관광, 치유의 공간으로서 문화유산의 매력을 알리는 것이 이번 캠페인의 취지다. 대다수가 실외에 있는 문화유산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현하면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우선 ‘문화유산 방문 코스’를 제안한다. 세계유산과 인류무형유산을 주요 거점으로 주제의 유사성과 지역 근접성을 고려한 2일 또는 3일의 여정으로 설계된 ‘한국 문화유산의 길 7개 코스’(기본 코스5개, 테마 코스 2개)다.


  ‘문화유산 방문 코스’는 역사책, 방송 등 매체에서는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의외로 방문객이 많지 않았던 문화유산들을 관광지로 엮었다. 1박2일이나 2박3일의 짧은 국내여행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에게 제안하는 코스들이다. 
  문화재청은 장소별 교통편과 주변 명소·숙박 등 관광 정보를 담은 ‘문화유산 방문 지도·가이드 북’을 제작해 전국 관광안내소와 온라인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 문화유산의 길 7개 코스’는 기본코스 5개와 테마코스 2개로 구성했다.
기본코스로는 ▲ 경주와 안동을 중심으로 한 천년 정신의 길, ▲ 공주와 부여, 익산을 둘러보는 백제 고도의 길, ▲ 우리의 옛 소리를 주제로 전북과 전남 지역을 둘러보는 소릿길, ▲ 제주도의 문화유산을 둘러보는 설화와 자연의 길, ▲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의 궁과 산성을 둘러보는 왕가의 길 등 5개 코스이다.
테마코스 2개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서원들과 산사들을 각각 묶은 ‘서원의 길’과 ‘수행의 길’ 이다.
이들 코스들은 문화유산들이 포함된 지역의 축제와 해당 문화유산에서의 체험‧공연 등의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개별 방문 코스에 대한 접근 가능성을 높였다. 


 (기본코스 : 5개소) ‘천년 정신의 길(경주ㆍ안동)’, ‘백제 고도의 길(공주ㆍ부여ㆍ익산)’, ‘소릿길(전북ㆍ전남, 인류무형유산)‘, ’설화와 자연의 길(제주)‘, ‘왕가의 길(서울ㆍ인천ㆍ경기)’
 (테마코스 : 2개소) ‘서원의 길(’한국의 서원‘), ’수행의 길(‘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이들 코스와 별도로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에는 국내에 있는 세계유산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5대 특별 사업과 문화유산을 주제로 한 전국의 다양한 축제·공연·전시·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되는 7대 연계 사업이 준비됐다.


  ‘5대 특별 사업’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을 대표하는 특별 행사로, 국내 세계유산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7월에는 수원 화성을 무대로 케이팝(K-pop)과 문화유산을 연계한 공연‧축제인 ‘코리아 온 스테이지(KOREA on Stage)’ 개최,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알리는 축제 ‘세계유산축전(‘한국의 서원’: 7.4.~20., 경상북도: 7.31.~8.29, 제주특별자치도: 9.4.~20.)’이 열린다. 또한, 케이팝(K-pop) 주역들의 문화유산 체험기를 담은 온라인 전용 콘텐츠인 ‘나의 문화유산 견문록(온라인 서비스: 7월 이후)’, 문화유산 방문에 특별한 추억을 더하도록 하는 ‘문화유산 카드-스탬프(도장) 북(배포: 6월 중)’도 마련되어 있다.
특히, 문화재청을 대표하는 궁궐왕릉 행사인 ‘궁중문화축전(10.10.~18.)’이 10월에 열려 5대궁(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경희궁)을 주제로 전통문화유산과 국민간의 친밀감을 높일 계획이다.


* 【5대 특별 사업】
 ‘KOREA on Stage’(공연과 함께 하는 문화유산, 한복패션쇼‧음악공연 등 3회 개최)
 세계유산 축전(경북 등 3개소, ‘20.7~9월)
 K-pop 스타의 ‘나의 문화유산 견문록’
 궁중문화축전(‘20.10.10.~18.)
 문화유산 카드-스탬프 북(‘20.6월 배포)


  ‘7대 연계 사업’으로는 전주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연중 펼쳐지는 ‘무형문화재 전시·공연’, 한밤에 즐기는 ‘문화재 야행(전국 36개소)’, 궁궐·현충사에서 펼쳐지는 야간 체험과 국내 문화유산 대표 축제로 구성된 ‘문화유산축제‧야간체험’이 기획되어 있다.
그리고 ‘무형유산 축제 및 공연’과 전국 주요 박물관과 전시관에서 열리는 ‘문화재 특별 전시’, ‘문화재 발굴‧수리 현장 공개(발굴현장 10개소, 수리현장 30개소)’사업, 26개 조선왕릉 권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조선왕릉문화제(9.26.~10.25.)’도 ‘7대 연계 사업’의 하나로 운영된다.

* 【7대 연계 사업】
 무형문화재 전시ㆍ공연(국립무형유산원, 연중)
 문화재 야행(공주 등 36개소, 연중)
 문화유산축제ㆍ야간체험(창덕궁 달빛기행 등)
 문화재 특별전시(중박,고박,민박 등)
 조선왕릉문화제(‘20.9.26.~10.25.)
 무형유산 축제 및 공연(아리랑 등, 연중)
 문화재 발굴ㆍ수리현장 공개(연중,비상설)


  문화재청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주요 행사와 ‘문화유산 방문 코스’ 등의 주요 내용을 알리기 위해 전용 누리집을 구축하여 운영(6월 중순)할 예정이며, 다양한 문화유산 방문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하고 관광객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문화재청‧문화유산채널 /자체 유튜브 채널 SNS 개설)를 다양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이번에 준비한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마음을 치유하고 즐거운 문화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Launches ‘Visit Korean Heritage Campaign’ This Year
- -It will announce events planned for the year, which include festivals, night tours and K-pop stars’ online travelogues.-
-It recommends themed itineraries like ‘Folk Music Route’, ‘Mystic Landscape Route’, ‘Confucian Academy Route’, ‘Asceticism Route’ -


Korea’s cultural heritage sites will rewww after refurbishment and offer much-needed healing and leisure as people try to cope with fatigue from prolonged Covid-19.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the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together will launch ‘Visit Korean Heritage Campaign’ in hopes of drawing attention to these cultural heritage sites and encouraging people to visit.
They will hold anwwwing ceremony at 6pm on May 26 in the Hwangudan Alter near Westin Chosun Hotel in central Seoul.


In line with the slogan, ‘Feel the Real Korean Heritage’, the campaign is aimed at bringing people close to cultural heritage sites and make sure the venues belong to the people.
People have been appreciating cultural heritage sites in new, creative ways like enjoying ancient places wearing hanbok and taking night-time strolls under the moonlight. K-pop’s success overseas has shown us just what culture can do socially and economically.
The hope is that through the campaign people rediscover cultural heritage and their charms, particularly healing and relaxation they offer in addition to a wide spectrum of sightseeing opportunities.
With many of these sites being outdoors, it will also be a perfect place where people can enjoy leisure while abiding by “everyday life distancing” guidelines aimed at preventing the spread of Covid-19.


‘Visit Korean Heritage Campaign’ consists of five projects centered on Korea’s heritage sites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and seven related projects that include festivals, concerts, exhibitions and hands-on activities designed to learn about cultural heritage.


The five projects centered on Korea’s heritage sites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are as following:
1. Royal Culture Festival (Oct. 10~18) that takes place in Seoul’s five palaces, namely Gyeongbokgung, Changdeokgung, Changgyeonggung, Deoksugung and Gyeonghuigung
2. World Heritage Festival (‘Korea’s Confucian Academy’: July 4~20; ‘Gyeongsangbukdo’; July 31~Aug. 29;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ept. 4~20)
3. Korea on Stage where people can enjoy performing arts along with cultural heritagewith three events planned to take place in historic sites such as Gyeongbokgung Palace and Hwaseong Fortress in the city of Suwon.
4. My Travelogue of Cultural Heritage that will be uploaded online after July
5. Cultural Heritage Stamp Collecting Booklet set to be distributed within June

Five special projects
 ‘Korea on Stage’ (Performing arts in cultural heritage sites, hanbok fashion show, musical concert)
 World Heritage Festival (July~Sept in three venues including Gyeongsangbukdo)
 Royal Culture Festival (Oct. 10~18)
 My Travelogue of Cultural Heritage by K-pop Stars (to be uploaded after July)
 Cultural Heritage Stamp Collecting Booklet (to be distributed in June)


The seven related projects includ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Festival that takes place throughout the year at the National Intangible Heritage Center in the city of Jeonju; night tours to 36 venues across the country; and cultural heritage festivals that include night-time programs at palaces and Hyeonchungsa Shrine in Asan.


Other projects includ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Festival; Special Exhibition of Cultural Properties that are taking place in major museums and exhibition halls; archaeological sites being www to public (10 excavation sites and 30 restoration sites); and Joseon Royal Tomb Cultural Festival (Sept. 26~Oct. 25) that is being hel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in 26 royal tombs of Joseon Dynasty (1392~1910).

Seven special projects
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Festival (National Intangible Heritage Center, all year round)
 Night tours to cultural properties (36 venues including Gongju, all year round)
 Cultural Heritage Festival (including Moonlight Tour at Changdeokgung Palace)
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Festival (including Arirang, all year round)
 Special Exhibition of Cultural Properties (National Museum of Korea and other state museums)
 Archaeological sites wwwing to public (all year round, irregular basis)
 Joseon Royal Tomb Cultural Festival (Sept. 26~Oct. 25)


As part of the campaign,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lso recommends ‘Korean HeritageRoutes’, which are two-day or three-day itineraries for visiting Korea’s heritage sites inscribed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or sites related to Korea’s cultural properties inscribed on the UNESCO List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The Routes are devised based on the sites’ themes and locations.
Basic courses are‘Golden Era Route’ which is designed to help people explore the historic cities of Gyeongju and Andong; ‘Antiquity Route’ where people can experience the aesthetics of the Baekje Dynasty (18 B.C.~A.D. 660) in Gongju, Buyeo and Iksan; ‘Folk Music Route’ that centers around the roots of Korea’s folk music in North and South Jeolla region; ‘Mystic Landscape Route’ where people can enjoy natural heritage of Jeju Island; and ‘Royalty Route’ that will focus on royal palaces and mountain fortresses in Seoul and nearby Incheon and Gyeonggi areas.
Two additional themed courses are available. ‘Confucian Academy Route’ where people get to visit seowon, or Korea’s unique educational establishments for Confucian scholars and their pupils. Seowon has recently been added to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Asceticism Route’, meanwhile, offers a chance to explore sansa, or Buddhist temples located in deep, scenic mountains.
 Basic courses: ‘Golden Era Route’(Gyeongju, Andong), ‘Antiquity Route’(Gongju, Buyeo, Iksan), ‘Folk Music Route’(North and South Jeolla region,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Mystic Landscape Route’(Jeju), ‘Royalty Route’(Seoul, Incheon, Gyeonggi)
 Themed courses: ‘Confucian Academy Route’(Korean seowon), ‘Asceticism Route’(mountain temples, Bud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ea)


The venues in these suggested itineraries are well-known to people through history books and television programs, but most of them are surprisingly not that crowded with tourists. For those planning two-day or three-day trips within the countries, these places will provide rest and relaxation as well as enriching and learning experiences.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plans to distribute maps and guide books at tourism information centers across the country as well as online. The maps and guide books will provide information about transportation, accommodation and nearby attractions for each venue on the suggested itineraries.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lso plans to set up a website within June where people can learn about ‘Visit Korean Heritage Campaign’ and ‘Korean Heritage Tour Courses’ as well as social networking service accounts including YouTube so it can interact with tourists providing various video contents and hopefully getting feedback.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hopes people can get much-need healing and inspiration from Korea’s cultural heritage. When the world succeeds in bringing Covid-19 under control, the hope is that foreign tourists will also enjoy Korea’s cultural heritage to the fullest through the campaign.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 보도이미지 (4).jpg

 <선포식에서 선보일 행사 모습(보도용 사전촬영)>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활용정책과 박정섭 사무관(☎042-481-4745), 황은미 주무관(☎042-481-4746)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이부호
☎ 042-481-4672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