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해명

제목
(국영문 동시배포)외국박물관 소장 우리 ‘옛 그림’ 국내서 복원 마치고 공개
등록일
2019-09-10
주관부서
전시홍보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216

- 보존처리 마친 해외 한국유물 12점 출국 전에 깜짝 전시 / 9.11.~10.13. 국립고궁박물관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은 국외에 있는 기관들이 소장한 한국유물 중 국내에 들여와 보존처리를 마친 유물들을 한국관객들에게 공개하는 ‘우리 손에서 되살아난 옛 그림’전시를 오는 11일부터 10월 13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정부 혁신으로 추진되고 있는 이번 전시는  「국외문화재 소장기관 활용 지원 사업」의 하나로 국내에 들어와 보존처리를 마친 후 다시 국외에 있는 소장처로 돌아가기 전에 복원된 모습을 잠시 선보이는 자리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은 미국의 클리블랜드미술관과 필라델피아미술관,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 영국의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독일의 로텐바움박물관과 상트 오틸리엔수도원 선교박물관 등 4개국 6개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의 회화와 자수 병풍 등 총 12점으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국내로 들여와 2017년부터 보존‧복원을 지원해왔다.


  미국 클리블랜드미술관(The Cleveland Museum of Art) 소장품으로는 조선 초기 작품으로 알려진 <산시청람도(山市晴嵐圖)>와 조선 후기의 <초상화>가 공개된다. <산시청람도>는 조선 초기에 널리 제작되었던 산수화인 소상팔경도 중 하나로, 안개 낀 도시와 산촌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드물게 전해지는 조선 초기 산수화로 주목되는 작품이다. 두 작품 모두 기존의 변형된 형태의 장황을 제거하고 족자 형태로 새롭게 장황하였다.
  * 장황(粧䌙): 글씨나 그림을 족자‧병풍‧책 등의 형태로 꾸미는 일


  미국 필라델피아미술관(The Philadelphia Museum of Art) 소장의 <백동자도(百童子圖)> 병풍 역시 새롭게 개장된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다. 화려한 전각이 있는 정원에서 놀고 있는 수많은 아이들의 모습을 그린 총 10폭의 병풍으로 기존에 5폭씩 나누어 2개의 병풍으로 전해지던 것을 이번 보존처리를 통해 원래의 형태인 10폭으로 복원하였다.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The Museum of Far Eastern Antiquities) 소장 작품으로는 <표작도(豹鵲圖)>와 <난초도>가 공개된다. <표작도>는 소나무와, 표범, 까치를 그린 민화로, 종이를 오려 장황을 꾸몄다. 원래의 장황이 잘 남아 있어 원형을 살려 보존처리 하였다. <난초도>는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작품으로, 검은 비단에 금색 안료로 그렸다. 이번 보존처리 과정 중에 구리 성분의 안료가 사용되었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또한, 기존의 장황과 배접지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숨겨져 있던 글씨가 드러나는 등 관련 연구에 새로운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 작품의 공개는 올해 한국과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그 의미가 더욱 깊다.


  영국의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The Victoria and Albert Museum)과 독일의 로텐바움박물관(The Museum at the Rothenbaum) 소장의 자수 병풍도 공개된다.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의 <자수 화초길상문> 병풍은 길상무늬(상서로움을 상징하는 무늬)의 화분과 화병에 담은 수십 종의 꽃과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정재무(呈才 舞)의 노랫말 글씨를 수놓은 작품이다. 총 8폭 중 4폭만 남아 있으며, 낱폭으로 전해지던 것을 이번 복원과정에서 병풍 형태로 되돌렸다. 로텐바움박물관의 <자수 화조도> 병풍은 여러 종류의 꽃과 나무, 새를 다양한 색실로 수놓은 작품이다. 본래의 형태를 유지하면서 손상된 부분을 보수하고 약한 부분도 보강하였다.
 

  상트 오틸리엔수도원 선교박물관(The Mission Museum of St. Ottilien Archabbey)이 소장한 20세기 초반의 혁필화 등 서화 작품 5점은 홍재만, 송염조 등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근대 서화가들의 작품이다. 장황 없이 전해지던 것을 이번 보존처리를 통해 족자 형태로 장황을 제대로 갖추었다.
  * 혁필화: 가죽 붓으로 그린 그림


  문화재청은 전시와 연계하여 전시 작품의 소장기관 관계자와 이번 보존처리에 관여한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심포지엄을 오는 26일(목)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주최하고 국립고궁박물관이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전시 작품과 보존‧복원 과정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전화(국외소재문화재재단 ☎02-6902-075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참고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8개국 21개 기관 36건의 국외문화재 보존‧복원 및 활용 사업을 지원해 오고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의 지원으로 보존처리를 완료한 유물을 2015년과 2016년, 2017년에도 전시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 보존처리와 전시를 통하여 오랜 기간 보관되어 오는 동안 손상되거나 원형을 잃어버린 국외의 우리 유물들이 복원된 모습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함께 해외에 있는 한국 유물의 보존‧복원 사업을 통해 유물들이 더 안정적으로 보존되고,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애쓰는 한편, 다양한 전시를 기획해 국외에 있는 한국 유물을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누구나 감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Special Viewing of Korean Paintings and Embroidery Screens
from the Collections of Overseas Museums after Conservation in Korea
September 11–October 13 at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Director JI Byong Mok) and the Overseas Korean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OKCHF, Chairperson JI Gon-gil), both affiliates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CHA), are jointly presenting Restoring the Legacy of Korean Paintings. This exhibition on view from September 11 through October 13, 2019 at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displays nine paintings and three embroidery screens dating from the early Joseon dynasty (1392–1897) to the early 20th century from the collections of six international institutions. They have recently received conservation treatment in Korea and are being shown before returning to their homes abroad.

A total of twelve works from six institutions in four countries—the Cleveland Museum of Art and the Philadelphia Museum of Art in the United States; the Museum of Far Eastern Antiquities in Sweden; the Museum at the Rothenbaum and the Mission Museum of St. Ottilien Archabbey in Germany; and the Victoria and Albert Museum (V&A) in Britain. OKCHF has been bringing these works back to Korea to support their conservation since 2017, and all were treated at the renowned Jung-Jae Conservation Center.

Highlights of the exhibition include Dwelling by a Mountain Stream from the early Joseon period and Portrait of a Scholar Official from the late Joseon period, both from the Cleveland Museum of Art. Dwelling by a Mountain Stream was part of a series depicting the Eight Views of the Xiao and Xiang Rivers, a popular theme in landscape painting in Joseon and China. This depiction of a mountain village beyond a misty city is a noteworthy rare example of early Joseon painting. The mounting of the landscape and the frame of the portrait were removed and they were remounted as Joseon-style hanging scrolls.

The folding screen One Hundred Children from the Philadelphia Museum of Art depicts children at play in a garden filled with splendid buildings, conveying the auspicious meanings of fertility and prosperity. It was restored to its original format by remounting two five-panel folding screens as a single ten-panel folding screen.

The exhibition also includes Leopard and Magpie and Orchids from the Museum of Far Eastern Antiquities in Sweden. Leopard and Magpie, a folk painting depicting a pine tree, a leopard, and a magpie, was treated while preserving its original mounting with paper-cut designs. Painted on black silk using gold pigment, Orchids is a work by Yi Ha-eung, the father of King Gojong. Scientific analysis during the conservation treatment revealed the use of copper in the gold pigment, a rare ingredient in gold paintings. Conservators also found previously covered inscriptions inside the mounting and backing papers of Orchids, providing new information on its provenance. This viewing of paintings from the Museum of Far Eastern Antiquities, Sweden is even more meaningful as Korea and Sweden celebrate their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hip this year.

Embroidered screens from the Victoria and Albert Museum in Britain and the Museum at the Rothenbaum in Germany are also presented here. Embroidered Screen with Flowers Auspicious Designs from the V&A is embellished with a variety of flowers in flowerpots and vases with auspicious designs and lyrics from a court dance wishing for peace and prosperity. Although remaining templates and screens in Korea on the same subject feature eight panels, the V&A version has only four panels set as individual pieces. The conservators remounted them as a four-panel folding screen. Embroidered Screen of Birds and Flowers at the Museum at the Rothenbaum illustrates birds in pairs against trees with fruits and flowers. Conservation treatment was performed to repair damage and reinforce fragile areas while maintaining the existing mounting, which is original to the screen.

The two paintings and three pictorial ideographs with a leather brush in the collection of the Mission Museum of St. Ottilien Archabbey in Germany were done by previously unknown modern calligraphers and painters, including Hong Jae-man and Song Yeom-jo. These works were stored without mounting and were newly mounted in a hanging scroll format.

In conjunction with this exhibition, OKCHF is hosting a symposium with five curators from the beneficiary institutions and an expert from the Jung-jae Conservation Center on September 26. It will provide an opportunity for a thorough discussion of the twelve artworks and their process of conservation.

Since 2013, the Overseas Korean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has supported the conservation of 36 Korean works at 21 institutions in eight countries through the Support Programs for the Conservation and Utilization of Overseas Korean Cultural Heritage.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hosted special viewings of these restored works in 2015, 2016, and 2017 in close cooperation with the foundation.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hopes visitors take this opportunity to note how Korean cultural properties in the collections of overseas museums that had suffered damage, alteration, or ill-conceived restoration are being restored to their original beauty with the help from CHA and OKCHF. CHA will continue its efforts to support Korean cultural properties in overseas collections in partnership with OKCHF.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고궁박물관 전시홍보과 장진아 연구관(☎02-3701-7631) /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차미애 팀장(☎02-6902-075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이부호
☎ 042-481-4672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