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해명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제목
충청권 옛 절터의 정보 담은「한국의 사지(寺址)」 발간
등록일
2018-03-05
주관부서
보존정책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875

- 문화재청, 불교문화재연구소와 「한국의 사지」 보고서 발간 -


- 대전·세종·충남지역 총 374개소 사지 현황 등 수록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 스님)와 함께 2017년도 폐사지 기초조사사업의 성과를 담은 『한국의 사지–대전광역시·세종특별자치시·충청남도』를 발간하였다.


  대전·세종·충남지역은 2014년에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사지를 대상으로 1차 조사를 하였던 곳이다. 2017년에는 2014년도에 이어, 국가지정문화재(사적)또는 시·도지정문화재(기념물)로 지정된 보령 성주사지‧논산 개태사지 등 26개소와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지 않은 사지 348개소 등 총 374개소를 조사하였다. 이 중 아산 신봉리사지2·3, 서산 보현사지 등 20개소의 사지는 기존에 알려져 있지 않았던 곳으로서, 이번 보고서에 처음으로 그 내용을 수록하였다.


  이번에 발간된 『한국의 사지–대전광역시·세종특별자치시·충청남도』는 폐사지에 대한 현장조사를 통해 수집한 사역(寺域), 유구‧유물 현황, 식생(植生),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좌표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정리하여 수록하였다. 또한, 항공사진, 세부사진과 출토 문화재의 사진을 첨부하여 시각적 효과를 살렸으며, 문헌, 학술논문, 일제강점기 자료 등 각종 정보를 망라하여, 개별 사지의 연혁, 역사적 가치 등에 대한 이해를 돕도록 하였다.


  이번 보고서에는 그동안 위치가 명확하지 않았던 사지들의 정보도 함께 수록하여 학술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고, 아울러 2014년과 2017년도의 조사 결과를 반영한 ‘사지 분포현황 지도’를 별책으로 수록하여 사지의 위치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한국의 사지–대전광역시·세종특별자치시·충청남도』는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매장문화재 조사기관, 대학도서관 등 관계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며, 국민이 쉽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행정정보-문화재도서-간행물)에도 5일부터 공개할 예정이다.


  폐사지 기초조사사업은 2010년부터 전국에 소재한 폐사지를 대상으로 진행 중이며, 조사 결과는 앞으로 사지와 소재 문화재의 체계적 보존‧관리‧활용방안을 마련하는데 기초 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올해는 충청남도·충청북도의 사지 490여개소를 조사할 계획이다.


image

< 『한국의 사지–대전광역시·세종특별자치시·충청남도』>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보존정책과 이동순 사무관(☎042-481-4841), 임은경 주무관(☎042-481-484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