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좌측메뉴

제목
경주 지진 발생 관련, 문화재 피해 상황과 조치계획을 알려드립니다.
등록일
2016-09-13
주관부서
문화재청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2176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9월 12일 발생한 경주시 지진과 관련하여 경주시와 그 일대의 문화재 피해상황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오후 4시 현재 경주 불국사 다보탑(국보 제20호) 난간부재 탈락과 경주 첨성대(국보 제31호) 기울기 변이 등 23건의 문화재(국가지정 13, 시도지정 10)에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요 문화재에 대한 정밀계측 결과, 석굴암은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첨성대는 기존보다 북측으로 약 2cm 기울었고 상부 정자석 남동측 모서리가 약 5cm 더 벌어진 것을 확인하였다. 한편, 불국사 다보탑은 일제 강점기에 파손되어 접합했던 난간부재가 지진의 여파로 탈락되었으나 다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문화재청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피해에 따른 긴급보수비(23억원)를 지원하여 조속한 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며, 분야별 전문가로 특별안전점검반을 구성‧운영하여 문화재 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대한불교조계종 등과 합동으로 경상권 지역 건조물 문화재 약 52건에 대하여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문화재 피해상황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첨성대 계측조사 전경>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안전기준과 김영호 사무관(☎042-481-4972), 김국환 주무관(☎042-481-497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