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경로
기능버튼모음
본문

보도/해명

제목
해양문화재연구소, ‘고려! 뱃길로 세금을 걷다’ 특별전 개최
등록일
2009-11-12
주관부서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1556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성낙준)은 오는 11월 13일(금)부터 2010년 1월 24일(일)까지 고려시대 조운(漕運)을 주제로 ‘高麗! 뱃길로 세금을 걷다’ 특별전을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高麗! 뱃길로 세금을 걷다’ 특별전은 우리 역사에서 국가의 세금 수취와 운송 시스템으로 자리 잡은 고려시대 조운로(漕運路) 및 13 조창의 운영 모습을 고려 침몰선(난파선) 발굴 성과를 통해 그려보고자 기획했다.


  이번 특별전은 여러 조창지(漕倉地)에서 출토된 유물 및 조창 관련 문서를 비롯한 조운관련 자료를 전시한다. 이 밖에도 체험 공간으로서 고려시대 13곳 조창지 퍼즐 맞추기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역사적 사실을 쉽게 경험하도록 했다. 


  고려시대 13개 조창은 강원도 1곳(원주 흥원창), 충청도 3곳(충주 덕흥창, 아산 하양창, 서산 영풍창), 전라도 6곳(부안 안흥창, 군산 진성창, 영광 부용창, 나주 해릉창, 영암 장흥창, 순천 해룡창), 경상도 2곳(마산 석두창, 사천 통양창)이 있었고 뒤에 황해도의 안란창을 두었다.


  한편, 2009년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발굴한 마도 1호선은 조운선으로 추정되며 발견된 목(죽)간의 내용을 통해  난파된 시점은 1208년이라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배에는 여러 종류의 곡물과 최상급에 속하는 표주박모양 주전자를 포함하여 상당량의 청자와 대나무반, 석탄, 젓갈류, 건어물 등이 실려 있었다. 받는 사람으로는 대장군 김순영을 비롯한 중앙관료의 이름 등이 보이고 보낸 곳은 해남, 나주, 장흥 등 전라도 지역이며 공납의 종류와 정확한 수량이 기재되어 있었다.


  이번 특별전은 고려시대 국가운영의 동맥(動脈) 역할을 했던 고려시대 조운의 알려지지 않은 문화와 유물을 감상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담당자 : 이철한 , 박현주

연락처 : 061-270-2048  
                                               
죽간(竹簡)   고려 1207년
                                           볍씨(種稻)   고려 13세기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문화재청은 「저작권법 시행령」제73조 및「공공저작물 저작권 관리 지침」제22조에 의해 공공누리를 2012.10.16.부터 적용합니다.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페이지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