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희망의 새시대

  • 홈으로
  • 어린이문화재청
  • ENGLISH
  • JAPANESE
  • CHINESE
  • 문화재청 페이스북
  • 문화재청 트위터
  • 문화재청 공식블로그
  • 문화재지킴이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제목 고려 시대 선박 대부도2호선 조사 성과, 기록으로 본다
작성자 문화재청 작성일 2017-02-13
주관부서 조회수 828
첨부파일 0213 고려 시대 선박 대부도2호선 조사 성과, 기록으로 본다(본문).hwp hwp파일 다운로드
0213 고려 시대 선박 대부도2호선 조사 성과, 기록으로 본다(붙임 2).pdf pdf파일 다운로드

-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대부도2호선 수중발굴 조사보고서 발간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해수욕장 인근 갯벌에서 발굴한 고려 시대 난파선 대부도2호선 조사보고서를 발간하였다.

 

  2014년 11월 낙지를 잡던 어민이 발견한 대부도2호선은 발견 당시 배 앞머리와 뒷머리 일부만 밖으로 나와있는 상태였다. 확인된 선박의 잔존길이는 약 9.2m, 최대폭은 2.9m가량으로, 기존에 발견된 고려 선박에 비해 크기가 작고 날렵한 형태를 지닌 것이 특징이다. 선박 구조와 선체 내부에서 수습된 도자기들로 미루어 볼 때 12세기 후반에서 13세기 초반의 고려 시대 선박으로 추정된다.

 

  참고로, 대부도에서는 대부도2호선 외에도 2006년에 고려 시대 선박인 대부도1호선이, 2013년에는 대부도 바로 서쪽 영흥도에서 통일신라 시대 선박인 영흥도선이 발굴된 바 있다. 대부도 인근에서 발견된 이들 난파선들은 과거 이곳에서 수많은 해상활동이 이루어졌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일반적으로 갯벌에서 발견되는 난파선에서는 유물이 적게 나오는 것과 달리, 대부도2호선에는 선원들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청자접시와 도기호, 빗 등 다량의 유물이 발견되었다. 특히, 발굴 막바지 선체 아래에서 곶감으로 추정되는 감씨와 붉은 색의 과육 그리고 곶감꼬지가 함께 발견되어 과거 선조들의 생활 모습의 한 면을 엿볼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하였다.
  * 도기호: 아가리가 넓고 목이 짧으며 몸통이 넓은 저장용기

 

  대부도2호선은 선체의 바닥인 저판(底板, 밑널)이 4열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는 기존 우리나라 한선(韓船)의 일반적인 특징인 홀수 저판과는 달라 선박연구에 있어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 한선은 일반적으로 3열, 5열, 7열과 같이 홀수 열의 저판을 가지고 있음

 

  보고서에는 발굴조사 내용과 함께 유물에 관한 연구, 선체 연대 측정, 도기호의 보존처리, 선체 수종분석 등 고려 시대 선박사, 도자기 역사, 생활사 등과 관련된 다양한 자료가 담겨있다. 보고서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seamuse.go.kr)에서 무료로 제공되며, 전국의 박물관, 대학도서관 등 관련 기관에도 배포하여 널리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서해안을 중심으로 중국·일본 등 해상교역을 활발히 펼쳐왔다. 태안과 진도, 신안 등지에서 발견되는 고선박들은 ‘바닷속 타임캡슐’로 불리며 많은 유물을 제공하고 있어, 우리 해양문화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수중 문화재 조사·연구를 꾸준히 펼치며 해양문화유산이 체계적으로 보존ㆍ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설명사진

<보고서 표지>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수중발굴과 김병근 연구관(☎061-270-2063), 허문녕 연구사(☎061-270-207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고양 서삼릉,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 일시 중단
다음글 다음글 전통문화 젊은 인재들의 힘찬 새 출발을 응원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창경궁 사적 제12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