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 홈으로
  • 어린이문화재청
  • ENGLISH
  • JAPANESE
  • CHINESE
  • 문화재청 페이스북
  • 문화재청 트위터
  • 문화재청 공식블로그
  • 문화재지킴이

해명자료

보도자료 내용
제목 “발굴현장 보도 통제(한겨레, 7.20.)” 언론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려드립니다
작성자 문화재청 작성일 2017-07-20
주관부서 발굴제도과 조회수 5365
첨부파일 0720 “발굴현장 보도 통제(한겨레, 7.20.)” 언론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려드립니다.hwp hwp파일 다운로드


  7월 20일 한겨레 신문의 “슈퍼 갑, 문화재청의 보도통제…유신시절 답습하나” 보도에 대하여 사실관계를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

 

 □ “전국 각지 발굴 현장의 언론공개 시점을 통제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 내용도 기관의 의도에 맞게 첨삭하며 일선 발굴 기관의 성과들을 사실상 검열하는 관행을 고수한다”는데 대하여,
  ㅇ 전국 각지 발굴현장의 언론공개 여부는 사업시행자(조사기관)가 자율적으로 결정하고 있으며, 문화재청에서는 발굴현장을 더 많이 공개하도록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습니다.
    * 발굴현장 공개 우수기관 포상 실시(현장 공개 최다 조사기관 및 시행자) 및 매달 현장공개 실적을 공유하고 있음
  ㅇ 다만, 사업시행자(조사기관)가 언론공개를 원하는 경우, 국민들에게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한 사실관계 확인과 적절한 공개시기, 국민들이 이해하기 쉬운 공공언어의 사용여부 등에 대해 사업시행자(조사기관)와 충분히 협의하여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있습니다.
    - 경산 임당동‧조영동 고분군 발굴 보도자료(6.22.)도 옛 압독국 지역의 지배층 무덤의 발굴 성과를 널리 알리기를 원하는 경산시와 발굴기관의 요청에 따라 배포를 지원한 바 있습니다.

 

 □ “발굴지원은 거의 하지 않으면서 발굴 방향과 성격을 일방적으로 정한다”는데 대하여,
  ㅇ 발굴과정에서 중요 유구·유물이 출토되어 향후 조사 진행 방향 설정과 보존방안 마련 등에 대하여 조사기관의 지원 요청이 있는 경우, 문화재청은 사업시행자나 조사기관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한 후 발굴 방향 설정과 성격 규명을 위해 관계 법령·규정에 따라 전문가 검토회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발굴제도과 길태현 사무관(☎042-481-4947), 어창선 연구사(☎042-481-4949)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조선왕조실록ㆍ훈민정음 해례본 유네스코 원본증서 분실(한국일보, 8.7.)”관련 해명
다음글 다음글 “미국 경매서 낙찰 받은 ‘어보’ 정부가 사겠다더니 몰수” 언론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려드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창경궁 사적 제12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