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 홈으로
  • 어린이문화재청
  • ENGLISH
  • JAPANESE
  • CHINESE
  • 문화재청 페이스북
  • 문화재청 트위터
  • 문화재청 공식블로그
  • 문화재지킴이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제목 조선의 임금, 손수 모를 심으며 백성을 생각하다
작성자 문화재청 작성일 2017-05-17
주관부서 창덕궁관리소 조회수 1049
첨부파일 0517 조선의 임금, 손수 모를 심으며 백성을 생각하다(본문).hwp hwp파일 다운로드
0517 조선의 임금, 손수 모를 심으며 백성을 생각하다(붙임).pdf pdf파일 다운로드

- 창덕궁 모내기 행사 개최 / 5.18. 오전 11시 창덕궁 옥류천 청의정 -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소장 이문갑)는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중부작물부장 오인석)과 함께 오는 18일 오전 11시 창덕궁 옥류천 청의정(淸漪亭)에서 모내기 행사를 개최한다.

 

  창덕궁 모내기 행사는 조선 시대 임금이 그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면서 궁궐 안에 경작지를 조성하여 농사를 실천했던 친경례(親耕禮) 의식의 의미를 되살린 것으로, 농사에 의지해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백성의 애환을 구중궁궐 안에서나마 헤아리려는 군주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창덕궁 후원에 있는 청의정은 창덕궁 내 유일한 초가(草家)로, 창덕궁과 창경궁을 그린 동궐도(東闕圖)에서도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창덕궁관리소는 매년 봄에 심은 벼를 가을에 수확하여 그 볏짚으로 청의정 지붕을 엮는 벼 베기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당일 오전 11시에 입장하는 창덕궁 후원 관람객에게 한하여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모내기 행사와 더불어 농촌진흥청의 지원으로 다양한 벼 품종과 쌀을 이용한 각종 가공식품 전시도 만나볼 수 있다.

 

  봄이 지나가는 길목에서 펼쳐지는 이번 모내기 행사는 창덕궁 옥류천에서 백성을 생각하는 임금의 어진 마음을 떠올리며 정성껏 모를 심어 보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또한, 점차 사라져 가는 우리 전통의 농경문화를 도심 안 궁궐에서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궁궐이 국민 누구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설명사진

<2016 창덕궁 모내기 체험 행사>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창덕궁관리소 고경남 사무관(☎02-3668-2341), 정영백 주무관(☎02-3668-234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충청도 지역 소론계 서원「논산 노강서원」 사적 지정 예고
다음글 다음글 대한제국 황실 음식문화 재현ㆍ콘텐츠 개발 협약식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창경궁 사적 제12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