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 홈으로
  • 어린이문화재청
  • ENGLISH
  • JAPANESE
  • CHINESE
  • 문화재청 페이스북
  • 문화재청 트위터
  • 문화재청 공식블로그
  • 문화재지킴이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제목 이야기가 있는 공연으로 찾아온 우리 가락 ‘아리랑’
작성자 문화재청 작성일 2017-09-14
주관부서 무형문화재과 조회수 383
첨부파일 0914 이야기가 있는 공연으로 찾아온 우리 가락 '아리랑'(본문).hwp hwp파일 다운로드
0914 이야기가 있는 공연으로 찾아온 우리 가락 '아리랑'(붙임3).pdf pdf파일 다운로드

- 문화재청, 아리랑 활성화를 위한 국내외 행사 개최 / 9.17.~22.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이 주관하는 <지역전통아리랑공연>, <아리랑인문학콘서트 ‘아리랑 누리랑’>, <사할린 아리랑제>가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김해와 전주, 러시아 사할린에서 각각 펼쳐진다.

 

  아리랑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아리랑을 주제로 내용과 형식을 달리하는 특색 있는 공연 3가지를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오랜 시간 조국을 그리워하며 아리랑의 문화를 이어가던 동포들에게 조국의 전통문화 아리랑을 보고 느끼고 체험하도록 기획되었다.

 

  먼저 20일 오후 7시 김해 수릉원에서 열리는 <지역전통아리랑공연>에서는 아리랑의 원류인 지역아리랑을 한국민속예술축제 전야제와 더불어 지역별 보존회의 풍성한 공연으로 펼쳐진다. 소리꾼 김용우의 진행과 밀양백중놀이보존회, 영남민요아리랑보존회, 정선아리랑보존회가 참여하여 지역별로 색이 다른 아리랑의 흥과 멋을 전한다. 이와 함께 경기민요의 명창인 강효주, 고금성, 이윤경의 경기아리랑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22일 오후 7시에는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아리랑인문학콘서트 ‘아리랑 누리랑’>이 펼쳐진다. 아리랑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을 기념하여 열리는 이번 콘서트는 강연과 공연을 혼합한 형식의 공연이며, 누구나 알고 있는 듯 하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아리랑의 실체를 좀 더 자세히 이해하도록 이야기가 있는 공연으로 기획하였다. 송지원 前국립국악원 연구실장이 풀어내는 흥미로운 강연과 함께 안숙선, 김영임, 두번째달, 락음국악단 등의 음악인들이 무대를 꾸민다.

 

  이에 앞서 17일과 18일 이틀간 러시아 사할린에서 열리는 <사할린 아리랑제>에서는 재외동포사회에서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아리랑의 무대가 기다린다. 사할린한인협회, 사할린이산가족협회의 협조로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 춘천의병아리랑보존회, 남은혜, 유명옥, 윤은화밴드 등이 참여하며, 중국, 일본, 우즈베키스탄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외동포 예술가도 자리를 함께한다. 공연 이외에도 사할린민속박물관 내에 아리랑 전시에 관한 협의가 있을 예정이며, 현지 동포들과의 만남 등 의미 있는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민요인 아리랑은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이후 대중의 관심이 더욱 늘면서 모든 세대가 함께 향유할 수 있는 문화 콘텐츠로 자리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지역 아리랑 활성화, 대중의 취향을 고려한 콘서트 공연 등 이색적인 아리랑 공연을 통해 아리랑을 사랑하는 국민의 기대와 관심에 보답하고, 특히, 아리랑의 역사에서 빠질 수 없는 재외 동포를 위한 공연을 통해 그들이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조국을 깊이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연은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www.kotpa.org)을 통해 14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으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2-580-3268, 3276)로 문의하면 된다.
  * 김해 공연(9.20.)은 사전 접수없이 야외에서 누구나 관람 가능

 

  아리랑을 아끼는 국민과 함께하는 이번 공연은 우리 전통가락의 정수인 아리랑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보며 가을이 깊어가는 9월을 더욱 풍요롭게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아리랑 전승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구축과 각종 지원 활동을 활발히 펼쳐 아리랑의 가치 확산과 다음 세대로의 전승에 힘써 나갈 계획이다.

 

 

설명사진

<안내 홍보물>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무형문화재과 유 철 사무관(☎042-481-4966), 이채원 연구사(☎042-481-4967)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2018년 생생문화재, 문화재 야행(夜行) 등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277선 선정
다음글 다음글 명사들과 함께 인문학에 빠져들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창경궁 사적 제12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