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 홈으로
  • 어린이문화재청
  • ENGLISH
  • JAPANESE
  • CHINESE
  • 문화재청 페이스북
  • 문화재청 트위터
  • 문화재청 공식블로그
  • 문화재지킴이

해명자료

보도자료 내용
제목 “덕종어보, 알고보니 친일파가 제작한 짝퉁”등 언론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려드립니다
작성자 문화재청 작성일 2017-08-18
주관부서 국립고궁박물관 조회수 2474
첨부파일 0818 “덕종어보, 알고보니 친일파가 제작한 짝퉁” 등 언론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려드립니다.hwp hwp파일 다운로드

  8월 18일 “덕종어보, 알고보니 친일파가 제작한 짝퉁”이라는 뉴스 보도에 대하여 사실관계를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

 

 □ “2014년 미국에서 환수된 어보는 1471년에 제작된 진품이 아닌 1924년에 친일파인 이완용의 차남인 이항구가 제작한 짝퉁”이라는데 대하여
  ㅇ 1924년에 종묘에 보관되어 있던 1471년 제작의 어보가 분실되어 재제작되었는데 이항구가 만든 것은 아닙니다. 이항구는 당시 종묘의 관리자로서 분실의 책임을 지고 징계의 대상이 되었습니다.(매일신보, 1924.6.26.)


  ㅇ 당시 순종이 어보 분실에 대해 염려하여 경찰서장을 계속 불러 조사를 촉구(동아일보 1924.4.12.)하는 등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어 재제작은 순종의 지시로 이루어진 것으로 보이며 어보를 재제작하여 정식으로 종묘에 위안제를 지내고 봉안(매일신보 1924.5.2.)하였으므로 ‘모조품’이 아닌 왕실이 공식적으로 인정한 어보입니다. 따라서 덕종어보는 1924년에 제작된 것이나 친일파가 만들거나 이른바 ‘짝퉁’은 아닙니다.


  ㅇ 조선왕조 때에도 어보가 훼손 또는 분실되었을 경우 공식적으로 재제작하는 관행이 있었으며 재제작된 어보는 당시 공식 어보로 인정되었습니다.
     예) 명종 8년에 경복궁 화재로 훼손된 인성왕후 및 문정왕후 어보가 재제작

 

□ “덕종어보가 1924년에 제작된 것은 환수 직전까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가 1924년 기사를 보고서 파악했다”는 것에 대하여


  ㅇ 문화재청 고궁박물관에서는 덕종어보가 환수되기 전까지 1924년에 제작된 어보임을 확정하지 못하였는데 이는 과학적 조사(표면성분분석)를 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환수 받은 이후 과학적 조사를 한 결과 조선 시대와 성분재료가 다름을 확인하여 환수된 덕종어보가 1924년에 제작되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 “친일파가 만든 모조품임에도 불구하고 특별전시회 품목에 들어간 것에 대하여 해당 사실을 파악한 후 이번 특별전을 통해 바로잡으려는 생각이었다”에 대하여


  ㅇ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이번에 개최하는 “다시 찾은 조선 왕실의 어보”를 통하여 해당 사실을 바로잡으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문화재청 관계자가 동 발언을 한 적도 없으며, 이미 관련 사실은 문화재위원회(지정조사위원회)에 보고(2017.2)한 바 밝히고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고궁박물관 유물과학과 김현정 연구관(☎02-3701-7661), 서준 연구사(☎02-3701-7662)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문화재청이 복원한다는 훈민정음, 이래서 예산낭비” 언론보도에 대해 설명드립니다
다음글 다음글 “조선왕조실록ㆍ훈민정음 해례본 유네스코 원본증서 분실(한국일보, 8.7.)”관련 해명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메뉴담당자 : 대변인실 주충효
☎ 042-481-4672
창경궁 사적 제12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