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새로운 문화가 되다 특집·생각과 시각
일상과 삶 속에서 남긴 선조들의 유물부터 지혜를 거듭해 이어온 무형문화재까지. 문화재는 우리가 걸어온 흔적과 기억을 담아낸 역사 문화의 산물이며, 우리 역시 그 안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2022년 <문화재사랑>은 우리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문화재들의 친근한 매력을 돌아봅니다. 이를 통해 문화재가 멀리 있는 것이 아닌 현재의 우리와 호흡하고 존재함을 알고 문화유산의 소중한 가치를 이어갈 방법을 함께 고민합니다.
E-book 보기 PDF 보기
시간을 담은 문화의 닮음
긴 시간을 거쳐 전해진 선조들의 문화는 우리가 공감할 만한 비슷한 정서와 정체성을 만들었다. 함께 공유하며 이어온 선조들의 정신은 현재를 위한 디딤돌이 되었다.
일상에서
문화재사랑 구독 안내

<문화재사랑>은 문화재 하면 어렵고 딱딱하다는 선입견을 버릴 수 있도록 친근감 있는 콘텐츠 기획과 구성으로 특히 일반 대중지에서도 볼 수 없는 주제를 특집으로 구성해 전문성, 참신성, 재미를 동시에 제공하며 있으며, 다양하고 유익한 문화재 관련 정보를 수록해 소장 자료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도록 제작하였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세요

이번 호 <문화재사랑>에서 가장 좋았던 기사와 그 이유, 앞으로 다루었으면 하는 내용이나 <문화재사랑>과 문화재청에 바라는 점을 매월 15일까지 아래의 QR코드를 통해 보내주시면 독자엽서를 통해 보내주시는 분을 포함하여 총 여섯 분을 선정하여 정해진 상품을 보내드립니다.